본문 바로가기

Design/UX 디자인 특강

[UX 디자인 특강] 3장 디자인 기술 디자인 기술 이번 장에서는 좋은 디자인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기술들을 설명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첫째, 정보 노출 사용자가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 사전에 외워야 하는 정보가 있다면 제품 디자인을 통해 정보를 외울 필요가 없도록 노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다만 정보를 광고하듯이 노출시키는게 아니라, 어떤 방법으로 노출시킬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일상 생활에 자주 노출되는 정보 중 하나는 "와이파이 비밀번호" 입니다. 공개된 장소에서 와이파이에 접속하려면 비밀번호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어떤 곳은 비밀번호가 아예 없기도 하고, 대부분의 카페는 결제하는 곳에 붙혀둡니다. 또 영수증에만 공개하는 사업장도 있고, 와이파이를 사용하려면 회원가입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공 와이파이" 를 하나의 제..
[UX 디자인 특강] 2장 단순한 디자인 단순한 디자인 개념 모델 (Conceptual Model) 이란 제품이 어떠한 원리나 방식으로 작동하는지에 대한 이해 입니다. 1장에서 설명드렸듯이 사용자가 제품을 단순하며 사용하기 쉽다고 느끼는데 필요한 건 작동 방식에 대한 이해 입니다. 이렇게 사용자가 머릿속에 개념적으로 가지고 있는 작동 방식에 대한 이해를 개념 모델 이라 합니다. 디자이너가 복잡함을 다스리기 위해 하는 작업은 시각적으로 단순한 디자인을 만드는게 아니라 사용자에게 알맞은 개념 모델, 즉 작동 방식에 대한 이해를 전달하는 작업입니다. 사용자가 제품의 작동방식을 얼마나 체계적으로 이해하느냐에 따라, 좋은 디자인인지 또는 나쁜 디자인인지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제품 개발 초기에 자주하는 실수가 쉽고 그럴듯해 보이지만 잘못된 해결책 ..
[UX 디자인 특강] 1장 복잡함을 다스리는 디자인 UX 디자인 특강 '복잡함'과 '혼란스러움'은 다르다. 일상 생활에서 경험하는 제품은 굉장히 복잡한 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만 해도 너무 복잡해서, 새로운 앱이라도 설치하면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머리가 아픕니다. 그리고 일상에서 잘 의식하지 못하는 사회 시스템도 굉장히 복잡합니다. 매일 출퇴근할 때 이용하는 버스나 지하철은 우리가 익숙해져서 복잡함을 느끼지 못하지만, 해외 여행이라도 가면 그 나라 교통 시스템을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혼란스럽습니다. 사용자는 제품의 사용 방법을 배우는 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복잡함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엑셀을 처음 접하는 사용자에게 굉장히 혼란스러운 프로그램입니다. 워드나 파워포인트만큼 직관적이지 ..